학과소식내가 본 깐느!

내가 본 깐느!


2017년 2017 내가 본 깐느! <해외광고제 수상작 전시/상영회> (남*진)

조회 418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2017-12-31 00:00

- 해외광고제 수상작 전시/상영회 -

작년에 이어서 칸 라이온즈 전시회에 참가하였다.

작년에 보고 큰 감동을 느껴 올해도 전시회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다.

이번에는 미디어 아웃렛에서 전시되었는데 보다 익숙한 공간에서 편안한 기분으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광고는 ‘트위터’ 광고이다. 트위터는 온라인 SNS 채널로 그 홍보 역시 디지털을 주로 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옥외광고를 선책했다. 광고는 매우 심플한데 사진의 등장인물 앞에 해시태그를 커다랗게 다는 것이다. 그리고 우측 상단에 트위터 로고를 새겼다. 등장인물은 미국의 대통령 후보, 매연, 얼음조각 위에 떠있는 북극곰, 전쟁 중인 난민, 인기 스타 등이다. 이들은 모두 현재의 이슈의 중심이며 트위터는 자신들이 이러한 이슈와 트렌드의 중심이라는 것을 이 옥외광고를 통해 보여주고 있었다.

 

또 한 가지 기억에 남는 광고는 바로 ‘레고’ 광고이다. 어린 아이가 자신의 몸보다 훨씬 큰 우주복 안에 들어가있다. 소방관의 옷에 들어간 아이도 눈에 뛴다. 레고는 자사의 장난감이 아이의 무한한 상상력을 기름과 동시에 꿈을 찾아준다는 의미를 나타내려던 것이 아닐까. 레고를 직접 사용하는 아이가 등장하여 더 좋았던 것 같다.

 

이외에도 수많은 작품들이 나에게 많은 영감과 생각을 불러다주었다.

칸 라이온즈 전시회와 상영회가 앞으로도 계속해서 열렸으면 좋겠다.

그리고 보다 더 많은 학우들이 관심을 가지고 이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