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쓰메이칸대학

리쓰메이칸대학 立命館大学

풍부한 창조성과 개성을 꽃 피우고, 정의와 윤리를 지닌 우수한 인재를 양성합니다.

리쓰메이칸대는 근대 일본의 대표적인 정치가이자 국제인이었던 사이온지 긴모치(西園寺公望)가 1869년, 20살의 젊은 나이에 교토 왕궁부지에 사설교육관인 ‘리쓰메이칸(立命館)’을 세운 것이 그 시초입니다. 사이온지는 ‘자유주의’와 ‘국제주의’를 표방하며 일본이 세계의 일원으로 충분한 역할을 발휘하도록 하는 것을 평생의 과제로 여겼습니다.

1900년 문교부 대신 시절, 사이온지의 비서를 역임한 나카가와 고주로(中川小十郎 )가 이 정신을 이어받아 노동자를 위한 야간 학교인 ‘교토 법정학교’를 세웠습니다. 1913년에는 사이온지의 허가를 얻어 ‘사립 리쓰메이칸대학’으로 개칭하였습니다. 전후에는 스에카와 히로시(末川博)를 총장으로 맞이하여 헌법과 교육기본법에 바탕을 둔 ‘평화와 민주주의’를 교학 이념으로 하였습니다.

현재 리쓰메이칸 학원은 홋카이도, 시가, 교토, 오사카, 오이타 캠퍼스를 두고 2대학, 4부속 고등학교, 4부속 중학교, 1부속 초등학교, 초등학생, 중·고등학생, 유·아동 등 총 4만 8천 명을 보유한 개성과 국제성이 풍부한 종합학원이 되었습니다. 창립 이래 졸업생은 리쓰메이칸대학 약 36만명, 리쓰메이칸 아시아태평양 대학 약 1만 2천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리쓰메이칸 학원은 확실한 역량을 바탕으로 풍부한 창조성과 개성을 꽃 피우고 정의와 윤리를 지닌, 세계적으로 활약할 수 있는 우수한 인재를 양성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