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행사국제행사

국제행사


한중일 동북아협력 국제심포지엄 제7회 한중일 국제심포지엄

조회 313

최고관리자 2015-12-30 00:00

제7회 한중일 국제심포지엄 제7회 한중일 국제심포지엄

동서대학교 중국연구센터·일본연구센터가 공동주관하는 ‘제7회 한중일 국제 심포지엄’이 2015년 10월 17일(토) 부산 롯데호텔 에메랄드룸(41층)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국제심포지엄은 한국 측에서는 동서대 중국연구센터·일본연구센터, 일본 측에서는 게이오대 동아시아연구소 현대한국연구센터, 그리고 중국 측에서는 중국사회과학원 아태글로벌전략연구원이 공동으로 참여했고 에어부산, 동서대 공자아카데미, 동북아역사재단이 후원하였다.
올해 7주년을 맞이한 이번 국제심포지엄에서는 ‘동북아 평화와 한중일 3국 협력’을 주제로 한중일 30여 명의 전문가들이 참가해 동아시아 정세에 대한 심도깊은 의견을 교환하고, 이 지역의 평화와 공동 발전을 위한 향후 3국간 협력의 방안과 과제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17일 오전 9시 신정승 동서대 중국연구센터 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장제국 동서대 총장의 환영사, 소에야요시히데(게이오대 동아시아연구소 현대한국연구센터장), 퍄오젠이(중국사회과학원 아태글로벌전략연구원 주임) 축사가 이어졌고, 신봉길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장이 ‘한중일 3국, 갈등을 넘어 통합으로’라는 주제의 기조강연을 맡았다.
이어 오전 10시 15분부터는 분과별 세션이 시작되었다. 제1세션에서는 ‘동북아 현정세의 평가와 전망’이라는 주제로 퍄오젠이 주임이 사회를 맡고, 이희옥(성균관대 교수), 진징이(베이징대 교수), 소에야 요시히데(게이오대 교수)가 발표를 진행했다. 제2세션에서는 ‘한중일 경제협력: 과제와 전망’이라는 주제로 신정승 동서대 중국연구센터 소장이 사회를 맡고 주셴핑(지린대학 교수), 이케가미 히로시(JETRO 아세아경제연구소), 곽복선(경성대 교수)의 발표가 이어졌다. 제3세션에서는 ‘시진핑시대 중국의 동아시아정책’이라는 주제로 오코노기마사오(게이오대 명예교수)가 사회를 맡고 아오야마 루미(와세대 교수), 문흥호(한양대 교수), 황다후이(런민대 교수)가 발표를 했다. 마지막 종합토론은 정구종 일본연구센터 고문의 사회로 진행되었는데 열띤 분위기 속에 당초 예정됐던 토론시간을 30~40분 초과하여 마감되었다.
이밖에 14명의 한·중·일 전문가들이 라운드 테이블의 토론자로 참가하였는데 그 명단은 다음과 같다.

한국 측: 김시중(서강대 교수), 김태만(한국해양대 교수), 신정화(동서대 교수), 유주열(한일협력위원회 사무총장), 원동욱(동아대 교수), 이종국(동북아역사재단 연구위원), 조세영(동서대 일본연구센터 소장), 유상철(중알일보 중국연구소 선임전문위원), 김은영(부산일보 국제팀장)
중국 측: 리청르(중국사회과학원 아태글로벌전략연구원 연구원), 장샤오밍(베이징대 교수)
일본 측: 와카미야 요시부미(동서대 석좌교수, 전 아사히신문 주필), 니시노 준야(게이오대 교수), 요네무라 고이치(일본 마이니치신문 서울지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