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소식참고사이트

참고사이트


미쟝센단편영화제

조회 489

영화과 2017-08-31 16:18

새로운 감각으로 장르를 넘나드는 재기 발랄한 작품을 발굴하기 위해 열리는 영화제.

 

2002년부터 해마다 '미쟝센 단편영화제 장르의 상상력(Beyond the barrier of genres)'이라는 이름으로 6월 말이나 7월 초순에 열리고 있다. 출품 작품들을 비정성시(사회드라마), 사랑에 관한 짧은 필름(멜로드라마), 희극지왕(코미디), 절대악몽(공포판타지), 4만번의 구타(액션스릴러) 등의 다섯 가지로 나눠 상영하여 기존의 단편영화제들과 차별화했다.

현재 활동하고 있는 젊은 감독들을 집행위원으로 선임하고, 각 장르별로 선임된 집행위원 및 심사위원이 예심과 본심 과정을 총괄한다. 영화제 폐막식 때 장르별 최우수작품 5편과 최우수작품 중 대상으로 선정된 작품 1편, 심사위원 특별상, 미쟝센상을 시상한다.

해외와 국내 초청 작품들은 장르나 주제, 소재별로 선택하여 초청하며 특히 해외 초청 작품은 해외 영화제에서 작품을 선정하거나 해외 영화제와의 연계를 통해 작품 정보를 제공 받는다. 젊은 영화감독그룹 디렉터스 컷이 주최하고, 미쟝센 단편영화제 집행위원회가 주관, (주)아모레 퍼시픽 미쟝센이 후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