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시대 글로벌 ICT 정보보안 전문인력 양성
학생활동수상 & 졸업

수상 & 졸업


수상 2014년 프로그램 참여성과 공모전 장려 수상작 - 3학년 김동*

조회 504

2015-2-14 00:00:

2014년 프로그램 참여성과 공모전 장려 수상작 - 3학년 김동*

 

전공:정보통신공학

학년: 3

성명:김동*

 

나는 스마트산업적응형 소프트웨어융합 창의인재양성사업단에서 시행한 프로그램 중 상상개발프로젝트, SW-TC튜터링,부산지방경찰청 동백ICT봉사단,셀프브랜드설계교과목 이수,취업 동아리 등..에 참여하였다.방학 중에는UITU102호에 자리를 배정받아 공부하고 있으며, OCJP자격증반에도 참여했다.이중 가장 기억에 남았던 몇 가지 프로그램에 대해 활동 수기를 써 보려한다.

2014학년도2학기가 시작되자마자 대학특성화사업(CK)이 컴퓨터정보공학부에 채택되었다는 소식을 접했었다.처음에는 이 사업에 대해 아는 정보가 없어 내게 도움이 될 것이라는 생각을 전혀 하지 못했고 지루한2학기가 되겠구나 생각만 가득했다.그런데 학부생들을 모두 모아서CK사업 설명회가 있다는 공지를 보고 설명회에 참석한 후,지루했던 내 학교생활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먼저, CK사업 프로그램 중 가장 처음 참여한 프로그램은SPACE교육프로그램 중C에 해당하는 상상개발프로젝트이다.내가 참여하게 된 이유는 독학으로 학습했던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이 기회를 빌어 만들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이다.대학교를 다니면서3학년이 될 동안 수 많은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지만 전공수업시간에 프로젝트를 진행하였기 때문에 내가 스스로 하고자 했던 것이 아니라 성적을 잘 받기 위해,시험을 잘 치루기 위해 프로젝트를 진행했다.하지만 상상개발프로젝트는 달랐다.내 스스로 하고 싶은 주제로 나와 팀워크가 잘 맞는 친구들과 팀을 구성하여 시작했다.내가 지금까지 했던 프로젝트와 다르게 개발이 진행되면서 방과 후 늦게까지 남아 개발을 진행하고,진행속도가 더뎌지며 힘이 들 때에도 짜증나고 포기하고 싶다는 생각보다는 꼭 해내고 말겠다는 의지가 더 강해졌다.이로 인해 프로젝트 완성 후 친구들과 밤늦게 까지 남아서 고생했던 일들이 좋은 추억으로 남았고,비록 시상은 못했지만 내 스스로가 만족하며 좋은 경험이 되었다고 생각한다.,상상개발프로젝트를 마무리 했을 때 처음 시작했을 때보다 훨씬 실력이 향상된 나를 보며 놀랬고 뿌듯했다.그리고 사업단에서 지원해준 지원금을 이용하여 참고문헌,재료비를 적극적으로 이용함으로써 좋은 결과물이 나오는데 큰 도움이 된 것 같다.

두 번째로,참여한 프로그램은SPACE교육프로그램 중S에 해당하는SW-TC튜터링이다.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계기는SW-TC튜터링 프로그램에서 튜터로 참여 해볼 의향이 있느냐란 담당교수님의 추천에 의해 참여하게 되었다.이 프로그램은 참여하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누군가에게 멘토가 되어서 가르쳐 본적이 없는 터라 잘 할 수 있을까 겁부터 났었다.하지만 내가 저학년 시절에 대학생활,전공학습과 같은 우리 대학교에 대한 전반적인 정보에 대해 선배와 대화를 나눠 본 게 전혀 없어서 아쉬웠었는데SW-TC튜터링 프로그램에 지원한 후배들도 이런 고민들을 가지고 있는 학생들이 지원했다는 얘기를 듣고 고민 끝에 신청을 하게 되었다.나 또한 후배들과 교류가 활발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인관계능력 향상과 더불어 리더쉽 배양에 있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후배들에게 학습을 진행하면서 프로그래밍 언어에 대해 재복습 할 기회가 되었으며 튜티들과 딱딱한 학습보다는 교내외 활동인 창업캠프,교내학술제,창작페스티벌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흥미와 컴퓨터공학부 학생으로써의 자부심을 심어주려고 노력했다.,저학년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던SW기초 프로젝트에 튜티들을 참여시켜 프로젝트를 진행하여 후배들에게 미리 프로젝트를 만드는 방법에 대해 노하우를 알려주고 창작페스티벌에 튜티들이 직접 전시&발표를 해봄으로써 아무런 성과 없이 프로젝트를 마치는 것 보다는 무언가를 남기고 마치자라는 생각으로;프로그램에 임했다.튜티들과SW-TC튜터링에 참여하길 참 잘 했구나 라고 생각한 가장 큰 이유는 아무런 유대감이 없었던 사람들과 만나 짧은 시간이었지만 한 장소에 모여서 공부하고 대화 나눌 수 있어서 너무 좋았고 한 학기동안 진행된SW-TC튜터링을 마치고 나서도 후배들과 만나면 인사하고 연락하며 지낼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꼈다.후배들과 같이 했던4개월 가까이 된 시간이 재미있었고 내년4학년이 돼서도SW-TC튜터링 프로그램이 진행이 된다면 다시 참가해보고 싶다.

지금까지2014학년2학기 참여했던 프로그램 중 가장 기억에 남았던 상상개발프로젝트와SW-TC튜터링에 대해서 내 느낀점을 써봤다. 2014학년2학기는 내 대학생활에 있어 가장 바빴고 보람찼던 학기였다.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내 꿈인 프로그램 개발자에 대해 한발 다가선 것 같아서 기쁘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기쁨 또한 큰 수확인 것 같다.다만,이번 학기가 처음CK사업이 진행되어 정보부족,일정관리 부분에서 잘 파악하지 못해 좋은 프로그램인데 불구하고 참여하지 못한 프로그램이 상당히 많았던 것 같다.그 부분에 대해서는 아쉬움이 많이 남았고 다음 학기에는 일정파악이나 정보를 미리 습득하여 스마트산업적응형 소프트웨어융합 창의인재양성사업단에서 시행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