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화프로그램후기 및 체험담

후기 및 체험담


‘할 수 있다’를 알려줬던 모험, 산동 어학연수-20120450 조가원

조회 1,203

중국어학과 2015-09-08 08:51

‘할 수 있다’를 알려줬던 모험, 산동 어학연수-20120450 조가원

 

 

할 수 있다를 알려줬던 모험,산동 어학연수 

 

20120450조가원

 

내가 산동 어학연수를 가게 된 것은 갓2학년이 됐을 무렵이었다현지 중국인들과 대화 한 번 해본 적 없고책에서만 배우던 중국어를 입으로 말해야 했던 그때산동에서의 생활은 그야말로모험이나 다름없었다.

 

산동대학교가 있는 제남에 도착하자마자 주변 지리를 파악하기 위해 이리저리 돌아다녔다그리고 제남의 공기가 굉장히 안 좋다는 것은도착3일 만에 심한 목감기에 걸린 뒤 알게 된 사실이었다상태가 나빠 친구들과 무작정 큰 병원에 찾아갔다중국어에 있어 유아기나 다름없던 우리에게 그것은 엄청난 고난이었다접수는 물론이고의사 선생님의 말조차 알아듣기 힘들었다그 날 깨달았다중국어를 내가 너무 얕봤구나나는 아직 한참 부족하구나그때부터 더 열심히 중국어 공부를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다른 친구들보다 한 단계 높은 반에 배치되고첫 수업을 들은 나는 다시 한 번 낙담했다외국인 친구들은 중국인 선생님의 말을 무리 없이 알아듣고 대답하는 반면나는 알아듣기조차 어려웠다내가 왜 이 수준의 반에 오게 된 걸까그냥 다른 반으로 옮겨버릴까하고 의욕 없이 고민하던 나는 이렇게 된 거그냥 열심히 들어보자.’ 하고 무작정 수업을 듣기로 했다집중해서 수업을 듣고저녁에는 기숙사에서 숙제를 하고 그날 배운 내용을 간단히 복습했다그러자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어느 날부터인가 내가 선생님의 말을 이해하고 있었던 것이다나는 의욕을 되찾아 더 열심히 수업을 들었고그 학기에 좋은 성적으로 산동대 장학금을 받고 귀국했다.

 

산동에서의 어학연수는 할 수 있다’ 를 경험으로써 깨닫게 해주었다. ‘내가 언제 중국인들 말을 알아듣게 될까?’ 하던 나는 택시기사 아저씨와 농담을 하기도기차역에서 중국인 아저씨와 카드게임을 하기도 했다지금 산동을 떠올리면 고향과도 같은 아련한 느낌이 든다외국인 친구들과 수업을 듣고 많은 중국인을 접할 수 있었던잊을 수 없는 추억들을 안겨줬던 산동만약 누군가 산동 어학연수를 고민하고 있다면나는 주저 없이 그곳으로 떠나라고 말해주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