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복합 실무형 창의 인재 양성을 위한 명품학과! 동서대학교 게임학과!
학생활동수상/졸업생

수상/졸업생


재학생/ 졸업생 동향 졸업예정자 김유진 학생 TALK! [레드코어 스튜디오(WEBZEN 자회사)]

조회 178

2022-06-29 15:07

Q. 안녕하세요?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동서대학교 게임학과 19학번 김유진입니다.

    저는 2019년 디지털콘텐츠학부로 입학하여 게임학과로 트랙을 선택한 뒤 꾸준히 룩디벨롭먼트와 모델링 공부를 하였습니다.

    현재는 게임 회사에서 레벨 디자인팀으로 재직하고 있습니다.

Q. 현재 취업하신 회사의 소개와 어떤 업무를 맡고 계신지 알려주세요!

 

A. 게임회사에서 레벨 디자인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언리얼 엔진에 모델링을 얹어 맵을 구성하고 디자인하는 업무입니다.

Q. 졸업 하기 전 취업에 성공하셨는데요.. 합격 통보를 받았을 때의 기분이나 가장 먼저 든 생각이 궁금합니다!

A. 4학년 1학기 졸업작품 QA를 마친 직후에 합격 연락을 받았습니다.

   졸업작품이 좋은 반응을 얻어서 기분이 들떠있었는데 합격 연락을 받고난 후엔 정말 날아갈 것 같았어요.

   첫 사회 경험과 타지 생활에 대한 두려움이나 걱정보다는 기쁜게 가장 컸습니다.

Q. 취업에 가장 도움이 됐던 과거 경험이나 역량이 있을까요?

 

A. 재학하면서 다양한 산학 수업과 클래스 셀링 프로젝트에 참여한 것이 가장 큰 가산점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래도 게임은 여러 명이 함께 협력하여 제작하는 컨텐츠이다 보니 팀 프로젝트 경험 유무를 중요하게 보시는 것 같았어요.

   면접 때도 이건 어떤 내용의 프로젝트인지, 출시는 했는지 포트폴리오보다 꼼꼼하게 질문하셨습니다.

   저는 2학년 때부터 게임 엔진을 활용한 VR 애니메이션과 게임, VR플랫폼, 지역 캐릭터 개발 프로젝트 등에 참여한 것을

   어필했는데 이것이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합니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제작 파이프라인과 효율적으로 협력하는

   요령을 배웠고, 무엇보다 직접 컨텐츠 작품을 만들어냈다는 뿌듯함이 저의 원동력이 되어주었습니다.

   훌륭하신 교수님들과 열정 있는 선배, 동기들이 있었기에 좋은 경험을 얻어갈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Q. 포트폴리오 심사가 취업에 가장 중요하다고 하는데요 Tip이 있다면? 그리고 가장 힘든 면접 준비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A. 포트폴리오는 저학년때부터 꾸준히 준비할수록 좋은 것 같습니다. 저는 개인 작업물이 부족해 전공 수업때 제작한 모델링과

    룩디벨롭먼트 영상, 참여한 프로젝트 결과물을 제출하였습니다. 수업에 열심히 참여하여 나쁘지 않은 과제물을 만들어냈기에

    운 좋게 합격할 수 있었지만, 따로 개인 작품을 만들면서 준비했더라면 더 훌륭한 퀄리티의 포트폴리오를 낼 수 있었을텐데

    하는 후회가 약간 들곤 합니다. 포트폴리오가 몇년씩 쌓일수록 그 중에서 잘한 것들을 쏙 골라낼 수 있어서 선택지가 늘어나니까요.

Q. 게임개발자를 희망하는 고교생들에게 동서대학교 게임학과 자랑을 짧게 한다면 무엇이 있을까요?

A. 동서대학교 게임학과는 탄탄한 커리큘럼으로 짜여있습니다. 3D 프로그램을 사용해본 적이 없는 학생들도 잘 따라갈 수 있도록

    저학년 때부터 프로그램 기초를 배웁니다. 3ds maxmaya같이 게임 산업에 쓰이는 3D 프로그램 사용법을 익히고 이를

    응용하여 과제물을 만들며 모델링, 리깅, 애니메이션 등을 공부합니다. 아트와 프로그래밍 과정이 함께 있기 때문에 실무처럼

    타 트랙과 교류하는 기회가 많은 것 또한 장점입니다. 간단한 게임 프로젝트부터 시작해 서로 협업하는 과정을 배워나갑니다.

    4학년 때는 졸업 작품과 개인 포트폴리오가 모두 통과해야 졸업이 가능하기 때문에 보다 튼튼한 실력으로 사회에 나갈 수

    있습니다.

 

Q. 마지막으로 게임기업에 취업을 목표로하는 후배들에게 한마디 부탁드리겠습니다!

A. 게임에 대한 열정과 자부심이 있을 때 가장 빛나는 것 같습니다. 느리더라도 꾸준히, 때로는 쉬어가면서 열심히 경험을

    쌓아가시길 바랍니다. 언제나 응원하겠습니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