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과소식포토갤러리

포토갤러리


관광경영컨벤션학과 관광두레 대학생 서포터즈 성과공유회에서 최우수팀 선정

조회 25

관리자 2022-11-23 10:00

관광두레 대학생 서포터즈 성과공유회에서 최우수팀 선정

2022년 관광두레 대학생 서포터즈 성과공유회에서 최우수팀으로 선정

동서대 관광경영·컨벤션학과 학생들 부산 대표로 참가하여 쾌거 -

영도구 봉산마을 관광 활성화를 위한 SNS 홍보에 기여 -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최한 2022 관광두레 대학생 서포터즈 성과공유회에서 동서대학교 관광경영·컨벤션학과 학생들로 구성된 새롬누리팀(이준서, 옥창화, 최유미 이상 2학년 학생 3명)이 상위 2개팀에 수여하는 최우수팀(우수팀으로 표기)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날 행사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하여 그간의 성과를 치하하고 격려하였다.

새롬누리팀은 지난 7월 전국의 대학교 중 5개팀에게만 제공되는 관광두레 서포터즈에 선발되어, 8월부터 11월까지 영도구 봉산마을의 관광 자원을 젊은 MZ세대에 맞게 재해석하여 SNS 홍보 활동을 훌륭하게 수행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자체 진단을 통해 영도구의 봉산마을이 골목길을 중심으로 한 뛰어난 장소성과 스토리가 풍부하고 체험 콘텐츠 역시 다양함에도 불구하고 홍보가 부족하여 인지도가 낮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에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한 홍보 콘텐츠를 제작하여 인지도와 선호도를 높이는 전략에 집중했다.

 

4개월간 유튜브 영상 8건, 인스타 33건, 블로그 6건을 제작하였으며, 외부 유명 파워블로거와의 협업을 통해 조회수를 더욱 확대하는 시도도 성공적으로 수행하였다. 이를 통해 블로그에서는 총 1,857건의 ‘조회수’와 390건의 ‘좋아요’를 기록했으며,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에서는 18,599건의 ‘조회수’와 2,111건의 ‘좋아요’를 기록했다.

 

봉산마을은 한국전쟁 시기 피난민들이 집단적으로 거주하던 지역으로, 한진중공업의 전신인 대한조선공사 조선소 인근 골목과 토박이 주민들의 삶의 모습이 잘 보존된 지역이다. 최근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젊은 로컬 크리에이터들이 마을에 정착하여 특화 골목을 형성하며 부산 고유의 콘텐츠를 보유한 대표 관광지로 부상하고 있는 지역이다.

 

새롬누리팀을 지도해 온 동서대 관광경영·컨벤션학과의 권장욱 교수는 “그동안 부산 내에서의 공모전에서 수상한 사례는 있었으나, 전국 단위로 진행된 정부 사업에서 최우수팀으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최초라는 점에서 고무적이다”라고 하면서, “장기간에 걸친 대외활동을 통해 학생들 스스로가 현장에서 고민하고 부딪히면서 한층 더 성장한 것으로 보이며, 나아가 부산을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소감을 전했다.